작성일 : 09-09-04 08:51
열정과 끈기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5,663  

스물 여섯이던 그 해 그녀는 다리를 다치는 바람에 5년 동안이나 다니던 신문사를 그만 두어야 했습니다.
그때부터 그녀는 소설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십년에 걸쳐 심혈을 기울여 1,037페이지나 되는 소설을 완성했습니다.
그녀는 두툼한 원고뭉치를 들고 출판사를 찾아다녔습니다.
그러나 무명작가의 소설을 받아줄 출판사는 없었습니다.

그렇게 칠 년의 세월이 흘러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애틀란타 지방신문에 ’뉴욕 최고의 출판사 사장이 애틀란타에 왔다가 기차로 되돌아간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그녀는 그 기사를 보자마자 원고를 들고 기차역으로 달려갔습니다.
기차역에 도착했을 때 그 출판사 사장이 막 기차에 올라타려던 중이었습니다.
그녀는 큰 소리로 그를 불러 세웠습니다.

"사장님, 제가 쓴 소설입니다. 꼭 한 번만 읽어주세요."

그는 마지못해 원고뭉치를 들고 기차에 올랐습니다.
그러나 그는 원고 뭉치를 선반 위에 올려놓고는 거들떠보지 않았습니다.
그가 그러는 동안 그녀는 재빨리 기차역을 빠져나가 우체국으로 달려갔습니다.
얼마 후 기차 차장이 그에게 전보 한 통을 내밀었습니다.
그 전보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한 번만 읽어주세요."

그러나 그는 원고뭉치에 관심을 두지 않았습니다.
얼마 후 "꼭 한 번만 읽어주세요"라는 똑같은 내용의 전보가 또 배달됐습니다.
그래도 그는 관심이 없었습니다.
다시 세 번째 전보가 배달됐습니다.
그제서야 그는 그녀의 끈질김에 혀를 내두르며 그 원고뭉치를 집어들었습니다.
그리고 기차가 목적지에 도착해 승객들이 짐을 챙기는 동안에도 그 원고에 푹 빠져 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출간된 소설이 바로 27개국어로 번역돼 천 육백만 부가 판매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입니다 .
작가 마가렛 미첼의 ’열정과 끈기’가 명작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탄생시켰습니다.
작가는 이 책을 쓴 후 이보다 더 훌륭한 소설을 쓸 수 없을 것 같아서 절필을 했다는군요.
그만큼 그 책에 그녀의 모든 열정을 쏟아 부었다는 것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