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9-09-04 09:15
크게하고 작게해보자(발명교실)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04  
크게 하고 작게 해보자

크게 하거나 작게 하는 것도 발명가들이 많이 사용하는 기법중의 하나이다. 크게 확대하면? 무엇인가 부가하면? 좀더 시간을 걸리게 하면? 좀더 횟수를 늘리면? 길게 하면? 다른 가치를 부여하면? 겹치면? 서로 걸치게 하면? 크게 과장하면?... 등이 모두 크게 하는 개념으로 통하니 만큼 무엇이든지 크게 생각해 보는 것도 발명가가 되는 지름길이다.
최근에 유행하는 세제들을 보면 그 세척효과를 2-3배로 늘린 소위 절약형 세제들이다. 효과를 2배 이상으로 높인 것들은 세제뿐 아니라, 식초나 화학조미료 등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또 무엇인가 부가한다는 경우는 지금까지 한 가지 기능으로만 쓰이던 것을 두 가지 지능을 가지는 발명으로 탄생시켰다. 드라이버 라이트가 바로 그것이다. 이 발명은 드라이버 끝에 라이트가 붙어 있어서 아무리 어두운 곳에서도 정확히 나사를 조이고 뺄 수 있는 것으로 지금도 전세계에서 애용되고 있다.
축소화의 개념또한 매우 광범위하다. 즉, 압축하면? 소형으로 하면? 엷게 하면? 무엇인가 제거하면? 낮게 하면? 가볍게 하면? 분할하면? 짧게 하면? 등 수없이 많다.
요즘은 초소형차가 보급되어 많은 사람들의 호응을 얻음으로써, 중형차만을 선호하던 경향도 차차 누그러지고 있다. 또한, 트렌지스터 라디오는 더욱 더 작아지고, 텔레비젼도 불과 10여 10cm의 휴대용이 등장했으며, 손목시계도 작고 얇은 것이 유행하고 있다.
인스탄트 식품만 해도 이 '작게 하면'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된 것이다. 인스탄트 식품은 크기가 아니라 시간에 해당된다. 바쁜 현대인을 위하여 조리시간을 짧게 단축시킨 것이다.
이밖에 접는 우산이나 접는 책상, 접는 레저 테이블 등이'작게 하면'의 아이디어에서 나온 것이다.